野 대선주자도 ‘촛불’ 민심 동참_축복받은 내기_krvip

野 대선주자도 ‘촛불’ 민심 동참_돈을 벌기 위해 게임을 다운로드_krvip

<앵커 멘트>

야권의 대선주자들도 일제히 촛불집회에 참가했습니다.

그동안엔 발언 수위를 조절하던 이들도 오늘(12일) 집회에선 박 대통령의 퇴진 등 강경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야권의 대선주자들도 촛불 민심에 합류했습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와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규탄대회부터 앞장섰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김부겸 의원도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했고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도 촛불을 들었습니다.

특히 '하야' 언급을 자제하며 신중론을 펴던 문재인 전 대표는 처음으로 '퇴진 투쟁'을 언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 "부득이 국민들과 함께 거리에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퇴진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대통령 퇴진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는 안철수 전 대표는 오늘은 역사에 기록될 날로 시민혁명과 국민항쟁의 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녹취> 안철수(전 국민의당 대표) : "대통령이 물러가고 우리나라가 제대로 바로 서게 만드는 것. 온몸을 바쳐 이 일을 이루겠다고…."

탄핵을 가장 처음 주장한 이재명 시장은 역사의 현장에 함께하겠다면서 대통령 퇴진을 단언했습니다

<녹취> 이재명(성남시장) : "저는 결국 국민들의 뜻에 따라서 대통령은 퇴진할 수밖에 없을 것이고, 당 또한 국민의 뜻에 따라 결국은 그 길로 갈 수 밖에…."

촛불 민심을 등에 업은 야권의 잠룡들이 청와대를 향한 압박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