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6시간 55℃ 발열 기능성 방한복 보급_내기를 예약하세요 바네사 보소_krvip

軍, 6시간 55℃ 발열 기능성 방한복 보급_핫마트로 돈 버는 방법_krvip

충전식 배터리를 이용해 6시간 동안 최대 55℃의 발열이 가능한 기능성 방한복이 최전방 및 격오지의 부대원들에게 보급됐다.

국방부는 15일 방수.투습기능이 우수한 기능성 방한복을 지난 9월 말부터 최전방 GOP(전방관측소)와 GP(초소), 해.강안 경계 초소 등에 보급 완료했으며, 현재 후방부대에는 부대관리 품목으로 보급 중이라고 밝혔다.

세계 처음으로 특허를 따낸 전도성 고분자 발열체 방식의 기능성 방한복은 세탁이 가능하며 충전식 배터리를 이용해 6시간 동안 50~55℃의 발열이 가능한 제품이다. 발열체는 방한복 내부에 마련된 주머니에 넣을 수 있도록 고안됐다.

시험 결과 미국과 러시아 제품보다 우수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해외 수출 전망도 밝은 것으로 알려졌다.

외피는 에어로 워싱(Airo Washing.공기세탁) 처리해 촉감이 부드럽고 내피는 보온력이 우수하며 상하 세로 누빔으로 착용감이 좋다는 평가다. 생산 단가는 36만3천원으로 기존 15만원보다 높아졌다.

국방부 이상범 물자관리과장은 "기능성 방한복은 최전방 부대원에 보급했으며 나머지 부대에는 필요에 따라 입을 수 있도록 부대관리 품목으로 보급 중"이라고 말했다.

또 내년 7월에 신병에게 보급되는 차세대 신형 디지털 군복은 적의 야간 적외선 관측장비에 잘 포착되지 않도록 특수처리했으며 계급장과 부대마크도 접착포로 뗐다 붙였다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유사시 적의 특수부대가 디지털 군복을 위조하지 못하도록 하고 장병들이 동일한 색상의 복장을 입도록 전투복 원단은 경쟁계약을 통해 조달하고, 조달된 원단의 봉제는 보훈단체 등 국가적 지원이 필요한 단체에게 수의계약으로 맡길 계획이다.

런닝셔츠는 면 100%, 원사 굵기는 60수로 일반 시중품(면 100%, 40~100수)과 비교하면 중상품에 해당한다. 군용 런닝셔츠의 단가는 2천921원이며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동일 수준(면 100%, 60수)의 시중품은 4천800원이라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군용 사각팬티는 면 100%, 원사 60수로 제작했으며 항균성이 부여됐다. 양말은 면양말(면 37%)과 모양말(양모 54%), 방한양말(양모 73%) 세 종류로 항균성과 신축성등 기능성을 갖췄다.

야전상의로 불리는 방상외피는 신형 전투복과 같은 5가지 색(흙, 침엽수, 수풀, 나무줄기, 목탄)의 디지털 무늬로 전투복과 동시에 보급될 계획이다.

다음 달까지 시험운용되는 전투용 배낭은 무게를 현재 3㎏에서 2.6㎏으로 줄였으며 신체의 특성에 따라 높이 조절이 가능하고, 방수포로 제작되어 물에서도 짊어질 수 있도록 했다.

군은 2020년까지 100여개 품목을 3단계로 개선하는 계획을 추진 중이며 내년까지 전투모와 운동복, 운동화, 일반우의, 전투용 배낭 등을 보급키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피복류는 중소기업 보호육성을 위해 중소기업의 국내 공장에서 직접 생산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며 "재향군인회는 피복류를 납품하지 않으며 군인공제회는 피복류 수의계약 물량 중 0.8%인 8억원 가량만 납품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피복류 가운데 군사훈련과 병영생활 등에 제한이 없는 제품은 우수한 시중제품으로 지속 전환해 품질을 개선할 계획"이라며 "현재 국가적 지원이 필요한 단체와의 수의계약 체계도 2014년부터는 단계적으로 축소해 경쟁계약으로 전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