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날 선 비판’, 與 ‘탈당 주춤’ _베토스 바 칸데이아스 메뉴_krvip

野 ‘날 선 비판’, 與 ‘탈당 주춤’ _카지노 리오 그란데 플러드_krvip

<앵커 멘트> 노 대통령의 오늘 회견에 대해 야당들은 선거개입용 홍보라며 일제히 비판했습니다. 열린 우리당은 계파별로 반응이 엇갈렸습니다. 이석호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한나라당은 선거운동 연설이라며 국민은 마음으로 이미 대통령을 탄핵했다고 비판했습니다. <녹취>나경원 (한나라당 대변인) : "사실을 왜곡하고 호도하면서 정권 연장을 위한 선거운동을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대선 주자들의 반응은 온도차가 있었습니다. 이명박 전시장은 국민은 민생에 전념하겠단 얘길 듣고 싶어할 것이라고 말했고, 박근혜 전대표는 이번 대선에 불법개입하겠다는 것이냐고 따졌으나, 손학규 전지사는 국민 통합과 화합에 힘쓰길 기대한다고 에둘렀습니다. 민주당과 민주노동당,국민중심당도 진지한 반성이 없는 실망스런 회견이었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계파별로 반응이 엇갈렸습니다. 중도파와 사수파는 탈당을 고민하는 의원들의 명분이 약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인터뷰>오영식 (열린우리당의원/중도파) : "탈당 등을 고민하는 의원들에게는 한번 더 고민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정동영 전의장은 대통령이 당 진로에 개입하지 말 것을 요구했고 강경 신당파도 탈당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인터뷰>염동연 (열린우리당의원/신당파) : "탈당하겠다고 선언한 사람인데 이건 국민과 약속 아닙니까" 노 대통령의 조건부 탈당의사 표명으로 급류를 타던 여당의 탈당 사태는 안개 속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석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