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특검 도입’ vs 與, ‘검찰에 맡겨야’ _체중 증가를 위한 분유_krvip

野, ‘특검 도입’ vs 與, ‘검찰에 맡겨야’ _알레르기 패치 테스트 슬롯_krvip

<앵커 멘트> 김옥희 씨 금품수수사건을 둘러싸고 정치권은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야당은 권력형 비리 사건이라며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나섰고, 여권은 사건을 검찰에 맡겨야 한다고 반박했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이명박 대통령의 처사촌인 김옥희 씨가 공천 대가로 금품을 수수한 사건은 전형적인 권력형 복합비리라며 특검 도입 등을 통해 진실을 명백히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녹취>정세균(민주당 대표) : "사실 누가 조사한들 검찰이 조사해서 발표한들 이 상황에 대해 제대로 믿겠나. 그것도 검찰과 청와대 주고받으며 주물렀다고 보는 거 아니냐." 이에 따라 민주당은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책위를 구성하고 특검과 고위공직자 부패수사처 도입 등 대통령 친인척 비리 척결을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나라당은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시점에서 특검을 이야기하는 것은 검찰의 수사 의지를 꺾는 일이라면서 특검 도입에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박희태(한나라당 대표) : "특검은 지금 이야기할 때가 아니고 지금은 검찰 수사에 맡겼으니 철저히 수사해서 낱낱히 밝혀라 그렇게 요구하는 것이 정도이다." 한나라당은 또 이번 사건에 대해서 청와대와 검찰은 신속한 조치를 벌였으며 민주당이 주장하는 권력형 비리가 아닌 단순 사기사건일 뿐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청와대도 이번 사건은 지난 6월 청와대가 먼저 포착, 조사한 뒤 바로 검찰에 넘긴 것이고, 김옥희 씨의 청와대 출입 기록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검찰이 한점 의혹 없이 수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